Home > 성형정보
 











 

미세 자가 지방 이식술

나이들면 피부의 탄력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볼륨도 없어져 주름이 늘어 나게 됩니다.
사춘기때는 대부분 사람들이 '젖살'이 있어 어려 보이지만 20대 중반 이후에 이 젖살이 빠지면서 나이가 들어 보이고 빈약하게 보여 고민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주로 눈아래 뺨과 만나는 부위, 입가, 양뺨이 주로 빠지며 심한 경우에는 약간의 체중변화에도 얼굴의 변화가 심하여 광대가 튀어 나와 보이거나 나이가 더 들어 보일뿐만아니라 아파보이기까지 하므로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게 됩니다.
30-40대에 접어들면 피부의 탄력성마저 떨어져 이러한 함몰은 주름을 형성하게 되어 심하면 흉터처럼 새겨지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주름이나 함몰 부위에 주입할 수 있는 삽입물로는 동물 등 사람이 아닌 종에서 얻은 콜라겐이나 하이알루로닉산 등 (Zyderm I&||, Zyplast, Resoplast, Artecoll, Hylaform Ial-System, Restylane)이 있으나, 이러한 삽입물은 자가 조직이 아니므로 '미세 지방 이식술'과는 달리 1-2 주 내에 알러지 반응(allergic reaction), 그외 국소 염증 반응(inflammatory local reaction)이 생기며 심한 경우 육아종(granuloma)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며 잘 흡수 되지 않고 남아 있는 이물질에 의해 결절 형성(nodule formation)은 주입 후 3-4년 후에 일어 날 수 있습니다.

지방 조직의 주입은 1800년대 후반이래로 성형외과 수술에 중요한 영역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1980년 Illouz에 의해 최초로 지방 흡입술 때 뽑은 지방으로 몸의 함몰 부위를 교정하였고, 1986년 Fournier에 의해 '미세 지방 축출 및 이식술(microlipoextration and injection)'을 시행하였습니다.

기존의 지방이식과는 달리, 이상적인 자가 지방 이식을 위해 고안된 '미세 자가 지방 이식술'은 2mm 이하(viable fat tissue of about 2mm or less) 지방조직의 손상없는 채취(atruamatic fat extraction)와 공기의 노출 방지 및 무균조작(anaerobic sterility), 정확하고 정교한 시술로서 이식 지방의 생착률을 최대한 높이면서 흡수률을 최소화시키고 울퉁 불퉁함을 방지하여 만족스러운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미세 자가 지방 이식술'은 흉터 걱정이 없고 정교한 교정이 가능하나 최상의 효과를 위해서는 경험많은 성형외과 전문의의 숙련된 시술이 꼭 필요합니다.

이식하는 지방 조직은 이물질이 아니라 자가 조직이므로, 독성 및 발암성의 위험이 없고, 알러지 혹은 과민 반응 현상이 없을 뿐 아니라 몸에 남는 지방을 이용하므로 재료에 대한 별도의 비용부담없이 풍부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6개월 이상 냉동 보관이 가능하여 중간에 재주입이 언제든지 가능한 장점이 있습니다.

흉터 성형이란?

액취증이란?

보조개 성형

귀성형